This website does readability filtering of other pages. All styles, scripts, forms and ads are stripped. If you want your website excluded or have other feedback, use this form.

Body of male rights activist discovered

National

Biz & Tech Finance Opinion Lifestyle Entertainment Sports World Video Photos Community
National Fri, October 18, 2019 | 17:47 ------------------------- Body of male rights activist discovered '예고투신'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 시신 발견 Posted : 2013-07-29 19:13 Updated : 2013-07-29 19:13 By Jun Ji-hye


Police said Monday that they found a body of Sung Jae-gi, 46, a male rights activist who jumped off a bridge into the Han River on Friday.

Investigators said the corpse was discovered under the southern part of Seogang Bridge connecting Yeouido to northern Seoul. They said that Sung was barefooted, but that his white shirt and dark gray pants were the same as what he was wearing when jumping into the river.

Seogang Bridge is next to Mapo Bridge where Sung, head of a male rights advocacy group, Man of Korea, jumped from, asking the public to lend the group 100 million won ($90,900) to pay off its debts.

A day before making what was apparently intended to be a mock suicide attempt, he posted a message on his Twitter account, forewarning that he planned to jump from one of the 24 bridges on the Han River.

The incident stirred a huge debate over aiding and abetting suicide.

Police questioned two of Sung's colleagues, who were at the scene and took pictures of him jumping, about whether they abetted his attempted suicide which appears to have been successful.

The two insisted that he had no intention of killing himself and just wanted to draw public attention to boost men's rights and raise funds for his group.


'예고투신'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 시신 발견

    지난 26일 서울 마포대교에서 투신한 성재기(46) 남성연대 대표의 시신이 나흘째인 29일 오후 서울 서강대교 남단에서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4시 15분께 서강대교 남단 상류 100m 지점에서 강 위에 떠 있는 성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성씨가 투신한 마포대교에서 1.4㎞가량 떨어진 지점이다.

    경찰은 시신을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국민장례식장으로 옮겨 검안검시를 통해 성씨의 신원을 확인했다.

    성씨는 발견 당시 맨발이었으며 투신 직후 트위터에 올라온 사진 속 옷차림과 똑같이 흰색 긴팔 셔츠와 쥐색 바지를 착용하고 있었다.

    한강경찰대는 이날 오후 서강대교 남단에 시신이 떠 있다는 영등포119수난구조대의 신고를 받고 출동, 성씨의 시신을 둔치로 옮겼다. 한강경찰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순찰정 3척과 수상안전팀 12명을 동원해 마포대교 남단 전망대 하류 100∼300m 구간에서 수중 수색 작업을 해왔다.

    성 대표는 지난 25일 남성연대 홈페이지에 '남성연대 부채 해결을 위해 1억 원만 빌려달라', '내일 한강에서 뛰어내리겠다'는 글을 올린 뒤 하루 만에 한강에 투신했다.

    26일 오후 3시 15분께 성 대표의 트위터에는 '정말 부끄러운 짓입니다. 죄송합니다. 평생 반성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난간에서 손을 떼며 뛰어내리는 성 대표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경찰은 사고 당일 성 대표의 투신 장면을 목격한 남성연대 사무처장 한승오(35)씨 등 직원 3명과 지지자 박모(28)씨 등 4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한씨는 경찰 조사 직후 취재진에게 '남성연대가 재정 상태가 좋지 않아 위험한 퍼포먼스를 준비했는데 사고로 이어져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자살은 아니다. (투신은) 몸을 던진다는 것이지 자살로 해석하는 것은 무리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이들에게 자살방조 혐의를 적용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성씨의 죽음은 자살보다는 사고사(死)로 판단된다'며 '한씨 등에게 자살방조 혐의를 적용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경찰 관계자는 '자살방조 혐의를 적용하려면 본인이 자살하려는 분명한 고의가 있어야 하고 옆에 있었던 사람이 그렇게 인식해야 한다'며 '현재로선 본인도 퍼포먼스라고 하면서 고의가 아니라고 했고 주변 사람들도 그렇게 인식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성 대표의 시신 발견 소식이 알려지면서 성 대표와 남성연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여성가족부 홈페이지는 누리꾼의 접속이 폭주하면서 다운됐으며 남성연대 홈페이지에는 성 대표를 추모하는 글이 올라오면서 접속이 원활하지 않은 상태다.
[email protected] More articles by this reporter